초록
<살아있는 한 우리는 절망하지 않는다>의 개정판.

1914년 8월, ''인듀어런스 Endurance'' 호를 타고 영국을 출발하여 남극 횡단 탐험에 나선 어니스트 섀클턴 경과 스물일곱 명의 대원들의 생사를 가르는 537일간의 도전을 다룬 실화이다. 1945년 전에 출간되어 베스트셀러 자리를 계속 지켜왔다.

하지만 이 책은, 단순한 탐험서가 아니라 인간의 위대한 도전정신과 의지에 관한 이야기, 극한 상황 속에서도 자신에 대한 믿음과 타인에 대한 신뢰를 저버리지 않는 휴머니즘에 관한 이야기이다.

탐험에 나선 지 5개월 만에 섀클턴과 스물여덟 명이 타고 간 인듀어런스 호는 남극의 얼음에 포위당한다. 배는 서서히 얼음의 압박으로 인해 침몰해 가고 그들은 극적으로 배를 탈출하여 얼음 위에서 표류하게 된다. 대원들은 굶주림에 지쳐 썰매를 끌던 개도 잡아먹는가 하면 추위로 인해 동상이 걸려 발이 썩어가기도 한다.

얼음에서 표류한 지 6개월 만에 보트를 띄워 가까스로 엘리펀트 섬에 도달한 그들을 남겨 놓고 섀클턴을 포함한 여섯 명이 다시 작은 고래잡이 배를 타고 험난한 남극해를 넘어 사우스조지아 섬으로 구조 요청을 하러 떠난다. 죽음을 몇 번씩이나 넘긴 섀클턴과 다섯 명의 대원들은 1916년 8월 30일, 구조 요청을 떠난 지 4개월 만에 대원들을 구하러 돌아온다.

소설적인 구도를 취하고 있는 이 책은 극적인 긴장감의 연속. 침몰하는 배에서 탈출하는 장면, 머무르고 있던 바다 위의 얼음이 조금씩 쪼개져 나가는 장면, 바다표범의 공격을 받는 장면, 돛 배로 험한 남극의 해협을 건너는 장면 등이 숨쉴 틈 없이 펼쳐진다. 사건사건마다 대원들이 당시에 적은 일기가 삽입되어 있어 위기에 몰린 인간들의 심리적 갈등이나 절망감이 잘 나타나 있다.

또한 이 책에는 낯선 세계 남극의 장경이 풍성하다. 생전 처음 들어 보는 장송곡 같은 펭귄의 울음소리라든가 고래 기름으로 스튜를 해먹는 이야기는 독자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영하 60도까지 내려가는 날씨라든가 바다 위에 떠 있는 얼음의 압력이 배를 쪼개는 등의 이야기는 일상의 사고를 뛰어넘는다.
닫기